한국유나이티드제약의 소염진통제 개량신약 ‘클란자CR정’이 내달 러시아에서 출시된다. 현지 제품명은 ‘아세클라진(aceclagin)’(사진)이다.

유통·판매는 이스라엘 글로벌 제약사 ‘테바(TEVA)’가 담당한다. 첫 수출 물량은 약 6만 달러어치다. 회사는 첫해 연간 약 65만 달러 규모를 수출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2013년에 테바와 클란자CR정의 기술수출 계약을 맺었다. 이후 동유럽과 러시아, 남미 시장까지 클란자CR정 공급 계약을 확대해왔다. 현재 중국과 베네수엘라, 페루 등에서 시판 허가 절차를 진행중이다.

클란자CR정은 세계 최초로 1일 1회 1정 복용할 수 있도록 개발된 아세클로페낙 성분의 소염진통제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첫 번째로 출시한 개량신약으로 2010년 나왔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측은 “복용의 편의성을 높여 환자의 복약 순응도를 획기적으로 개선했다”며 “음식물의 영향을 받지 않아 언제든지 복용할 수 있고, 혈중에서 일정하게 약물 농도를 유지하기 때문에 장기 복용 시에도 안전하고 지속적인 효과를 발휘하는 장점도 있다”고 말했다.

클란자CR정의 방출제어형 제제기술은 현재 국내 및 유럽, 중국, 베트남, 필리핀 등에 특허로 등록돼 있다.

양병훈 기자 h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