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국내영업본부 목표달성 전진대회 개최
-우수 판매점 포상, 2019년 사업계획 공유 및 판매목표 달성 결의

쌍용자동차가 2019년 판매 목표 달성을 위해 영업본부 전진대회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10일 경기도 안성 소재 쌍용자동차 인재개빌원에서 열렸다. 본부별 임직원 및 전국 판매 대리점 대표 등 280여명이 참석, 2018년 우수 판매네트워크 포상 및 2019년 판매목표 달성 및 정도영업 결의문 채택, 2019년 사업계획 발표 등이 진행됐다. 특히 참가자들은 지난 3일 출시한 렉스턴 스포츠 칸, 올해 출시 예정인 신형 SUV C300(프로젝트 명) 등을 중심으로 판매 성장세를 이어갈 다양한 전략을 논의했다.

지난해 최우수 대리점 및 최다 판매 대리점에는 천안쌍용대리점(박해두 대표), 누적판매 1만대 이상 기록을 세운 딜러 마에스터 수페리어는 서청주대리점(오삼수 대표)이 선정됐다. 최다 판매 최우수 오토매니저에는 강서화곡대리점 유지현 오토매니저, 누적판매 1,500대 이상 기록을 세운 지존 마에스터에는 가락대리점 최태상 매니저가 각각 이름을 올렸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자동차 시장을 둘러싼 국내외 시장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며 "시장 트렌드를 선도하는 효과적인 영업 활동을 통해 판매 확대 및 10년 연속 내수 판매 성장세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SUV 명가로서의 위상 강화를 위해 전 부문이 한 마음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현대차, 코나 아이언맨 에디션 23일 시판
▶ 포드, 구동방식 바꾼 6세대 익스플로러 공개
▶ 포르쉐, 2018년 25만6,255대 판매...4%↑
▶ [시승]국산 픽업의 또 다른 도전, 렉스턴 스포츠 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