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증권은 11일 CJ제일제당 341,500 +0.29%의 올해 투자 포인트는 국내외 가공식품부문의 성장이라고 짚었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42만5000원을 유지했다.

박애란 KB증권 연구원은 "올해 CJ제일제당의 핵심 투자포인트는 국내외 가공식품부문의 성장"이라며 "지난해 10월 구축된 진천공장의 매출액 생산능력(CAPA)은 1조2000억원으로 이 중 1차적으로 6000억원 규모가 가동된다"고 말했다.

이어 "즉석밥, 조리육 외에 다양한 간편식이 생산될 예정으로 업계 1위로서의 지위가 더욱 견고해질 것"이라며 "가동 초기의 비용 부담은 존재하나 경쟁사와 비교가 안되는 성장 효과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뿐만 아니라 미국 쉬완스 인수 효과가 반영되면 해외 매출 비중이 50%에 육박할 것"이라며 "미국 내 성장이 부각되면서 기업가치가 상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