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안타증권은 11일 휴젤 345,800 +1.56%에 대해 올해 웰라쥬의 가파른 매출 성장과 톡신의 수출 회복이 기대된다며 매수 투자의견을 유지했다. 그러나 올해 실적 추정치 변경을 반영해 목표주가는 54만원에서 47만원으로 내려잡았다.

이 증권사 서미화 연구원은 "휴젤의 4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528억원, 영업이익은 201억원으로 컨센서스 대비 각각 17.9%와 57.1% 상회할 것"이라고 추정했다.

서 연구원은 "톡신 212억원, 필러 123억원의 매출이 예상된다"며 "3분기 아시아 톡신 수출감소에 주요 원인이었던 태국, 일본 벤더 수출이 회복단계로 돌아서는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그는 "톡신과 필러의 매출 감소에도 불구하고, 화장품(웰라쥬)의 매출성장이 이어지면서 전체 매출은 증가할 것"이라며 "벤더 선별작업의 일환으로 2, 3분기 크게 반영됐던 대손상각비 영향은 4분기 이후는 제한적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서 연구원은 "1분기 중국 사환제약으로부터 임상 3상 종료에 대한 임상시험결과보고서(CSR) 수령 이후 바이오의약품 품목허가신청(BLA) 신청이 예상된다"며 "2019년은 정식 허가 2년차가 되는 러시아 및 브라질에서 톡신의 의미있는 매출 성장이 기대된다"고 했다. 이미 허가된 대만, 올해 BLA 제출이 예정된 중국에서도 순차적으로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봤다.

그는 "패치형 및 액상형 보툴리눔 톡신 기술에 대한 특허 등록을 진행하며 추후 톡신에 대한 포트폴리오를 다각화 하고 있다"며 "시술 시 통증을 없앤 '국소마취제 적용 기술'에 대해서도 특허 심사를 진행 중으로 이 기술은 치료제 적응증으로 시장 확대 측면에서 긍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서 연구원은 "면세점 채널에서의 웰라쥬 매출증가가 눈에 띄게 나타나고 있으나, 면세점은 다른 유통채널과는 다르게 매출인식 후 지급수수료를 지불하는 형태"라며 "매출 증가에 따라 지급 수수료도 비례적으로 증가하며, 전체 영업이익률은 낮아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면세점 채널에서의 웰라쥬 인지도 상승, 프리미엄급 필러 더 스타일(The Style) 출시로 톡신 이외의 사업에 대한 기대는 올해에도 유효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정형석 한경닷컴 기자 chs879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