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최대 전자 상거래 업체인 알리바바가 독일의 데이터 분석 업체인 아르티잔스를 9천만 유로(약 1천155억 원)에 인수했다고 독일 경제신문 한델스블라트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베를린에 기반을 둔 아르티잔스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AI)에서 중요한 기술인 데이터 스트리밍 처리 분야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아르티잔스의 공동창업자들은 "두 회사는 같은 가치와 목적을 갖고 있다"면서 알리바바와 힘을 합쳐 더 신속하게 사업을 벌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알리바바는 지난달 벨기에 정부와 파트너십을 맺고 빠른 통관과 최첨단 물류 서비스 구축 등을 통해 전자상거래 물류 허브를 개설하기로 하는 등 유럽시장 공략에 나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