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연 기자] 10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증인'(감독 이한)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배우 정우성과 김향기는 다정한 삼촌과 조카같은 색다른 케미를 뽐냈다.

'17년전 광고사진 보며 꺄르르'

'다정한 삼촌과 조카처럼'

'영화 증인 기대하세요'

'증인'은 유력한 살인 용의자의 무죄를 입증해야하는 변호사 순호(정우성 분)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 분)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로 2월 개봉 예정이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