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전망치보다 20%대 상향
삼성중공업은 10일 공시를 통해 올해 매출 전망치는 7조1000억원, 수주 목표는 78억달러(약 8조7000억원)라고 밝혔다.

올해 예상 매출은 작년 10월 공시한 2018년 매출 전망치(5조5000억원)보다 29% 증가한 규모다. 수주 목표도 지난해 실적(63억달러)과 비교해 24% 늘려 잡았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BP 매드독 FPU(부유식 원유생산설비)와 ENI 코랄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저장·하역설비) 등 해양플랜트가 건조에 들어가고, 2017년 이후 수주한 선박이 건조를 시작하면서 매출이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수주도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중심으로 늘어날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김보형 기자 kph21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