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발성 폐섬유증 치료물질
바이오 벤처기업 티움바이오는 최근 이탈리아 제약사 키에지그룹과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후보물질(NCE401)에 대한 7400만달러(약 827억원) 규모의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고 10일 밝혔다.

티움바이오는 먼저 계약금 100만달러를 받고 NCE401이 각 임상 단계를 거칠 때마다 7300만달러의 단계별 계약금과 상업화 이후 로열티를 받는다. 키에지그룹은 향후 호흡기 질환 치료제에 대한 글로벌 임상 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해 매출 2조2000억원을 기록한 키에지그룹은 호흡기 질환과 희귀질환 치료제를 개발하는 이탈리아의 다국적 제약사다.

NCE401은 섬유증을 일으키는 유전자인 ‘TGF-베타’의 기능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어 아직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특발성 폐섬유증 신약 원료로 관심을 끌고 있다. 특발성 폐섬유증은 알 수 없는 원인으로 폐 손상과 섬유화(장기가 굳는 증상)가 진행되는 질환으로, 5년 내 환자 60% 이상이 숨지는 희귀난치병이다. 현재 로슈와 베링거인겔하임이 개발한 치료제 2종이 출시됐다. 그러나 증상을 완화하거나 진행 속도를 늦출 뿐 근본적인 치료는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15년 1조원에서 2025년 3조5000억원으로 증가할 전망이다.

김훈택 티움바이오 대표는 “NCE401은 치료법이 제한돼 심각하게 고통받는 폐섬유증 환자를 도울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NCE401을 다른 섬유증 치료제로 활용할 수 있게 해 파이프라인(신약 후보물질)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말했다.

2016년 설립된 티움바이오는 SK케미칼의 신약개발부서에서 분사한 바이오 벤처로, 올해 기술특례상장을 추진할 예정이다. 폐섬유증, 자궁내막증, 혈우병 등 희귀질환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임유 기자 free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