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측 "폐렴 및 패혈 쇼크에 의한 심정지…남은 학생 조기 귀국"

겨울방학을 맞아 캄보디아로 봉사활동을 떠난 대학생 2명이 복통을 호소하다가 숨졌다.

10일 주캄보디아 한국대사관과 건양대학교에 따르면 캄보디아 프놈펜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건양대 의료공과대학 소속 2학년 여학생 2명이 복통 등을 호소해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이 대학 의료공과대학 학생 16명과 교수 2명, 교직원 1명 등으로 구성된 해외봉사단은 지난 6일 봉사활동을 위해 캄보디아 프놈펜으로 출국했다.

이들은 왕립프놈펜 대학 학생 10명과 함께 현지 주민들에게 그늘막이나 닭장 등 실생활에 필요한 장비를 만들어주는 봉사활동을 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8일 오전 여학생 2명이 갑자기 복통을 호소해 인근 병원에서 링거를 맞는 등 치료받았다.

이들은 상태가 호전돼 몇 시간 뒤 호텔로 돌아왔으나, 다음날 또다시 복통을 호소했다.

이 때문에 같은 병원을 찾았지만, 상태가 위중해 상급병원으로 급히 이송하던 9일 오후 2시 10분(이하 현지시각)께 한 학생이 숨졌다.

다른 학생 1명도 병원에서 치료받다가 10일 오전 3시께 목숨을 잃었다.

대사관 관계자는 "인솔 교수 등이 8일에는 단순한 복통과 설사 정도로 여긴 것 같다"면서 "올해로 4번째 봉사활동인데 예전에도 가끔 그런 경우가 있었고, 치료 후 호전됐기 때문에 그렇게 생각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숨진 학생들은 탈수, 설사, 구토, 폐렴에 따른 저혈압 쇼크로 심정지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됐지만, 복통 등을 일으킨 원인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숨진 학생들은 현지 호텔에서 같은 방을 사용하던 룸메이트라고 학교 측은 전했다.

이들은 복통을 호소하기 전날인 지난 7일 다른 학생 2명과 함께 저녁 식사 후 호텔 인근 식당에서 피자와 맥주 등을 먹은 것으로 전해졌다.

숨진 2명을 제외하고 다른 학생들은 건강에 이상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학교 측은 사고 직후 이원묵 총장 주재로 비상대책회의를 열어 대응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숨진 학생의 부모를 찾아가 사고 소식을 전했고, 나머지 학생들의 가족에게도 사고 소식을 알렸다.

건양대 측은 10일 낮 12시 55분께 이 대학 의료공대학장과 학생처장 등 교수 2명과 유족 6명 등 모두 8명을 현지로 급파했다.

이원묵 총장은 항공권이 확보되는 이날 저녁이나 11일 오전 현지로 떠날 예정이다.

숨진 학생들의 사인을 확인하고 현지에 있는 학생들의 건강 상황 점검을 위해 감염내과 교수도 동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캄보디아에는 시신 부검 시설이나 인력이 없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는 데는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된다.

대학 측은 현지에 있는 학생들이 빨리 안전하게 귀국할 수 있도록 조치할 방침이다.

학생들은 이르면 11일부터 순차적으로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 측은 학생들이 귀국하는 즉시 대학병원으로 이송해 역학조사와 혈액검사를 하고 심리치료도 할 예정이다.

더불어 방학 기간 예정된 해외 봉사활동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전면 중단도 검토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는 "봉사활동을 떠났다가 안타깝게 유명을 달리한 학생들의 명복을 빈다"며 "남아 있는 학생들이 하루빨리 귀국해 안전하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학교 측은 학생들이 출국 전 말라리아, 장티푸스, 파상풍 등에 대비해 예방접종을 하거나 약을 먹도록 안내하고 학생인 조장들로부터 예방 조처를 했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예방접종 여부를 확인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