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비서실장 취임 후 국회 첫 방문, 문희상 의장·주승용 부의장 각각 예방
강기정 정무수석·복기왕 비서관 동행…문의장 "성과·소통·기강 중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은 10일 취임 후 처음으로 국회를 찾아 문희상 국회의장 등 국회 의장단을 예방했다.

지난 8일 취임한 노 실장은 이날 오후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과 복기왕 정무비서관과 함께 국회의장실을 찾았다.

문 의장이 먼저 "팀워크가 환상적"이라며 "기대가 많아서 서운하지 않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문 의장은 이어 노 실장이 청와대 비서실의 3대 원칙으로 '성과·소통·규율'을 제시한 것을 거론, "제일 중요한 것은 성과"라며 "레일은 잘 깔았는데 열차가 안 달리면 무능하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소통과 관련해선 "경청은 히어링(hearing)인데, 히어링은 우리 말로 들어준다는 것"이라며 "상대방 말이 옳다면 받아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기강이라고 얘기해주고 싶은데, (노 실장은) 규율과 절제라고 말했다"며 "(집권한 뒤) 3∼4년에 느슨해질 때 잘못하면 큰일이 나는데 작은 사고가 큰 사고로 커진다"고 언급했다.

노 실장은 이에 "제가 많이 부족한데, 의장께서 정계 원로이시고 (노무현정부에서) 비서실장도 하셔서 너무 잘 아시기 때문에 많은 관심을 보여달라"고 화답했다.

문 의장은 또 "비서실장, 비서진이 나대는 것도 문제이지만, 대통령께 '아니요'라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얘기하는데 실제로는 묻혀버린다"며 "보고 싶은 것만 보면 안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레이더를 대통령께 여는 것보다 국회의 야당, 국회의장 쪽을 향해 귀를 열면 잘 들린다"면서 "초심을 잃지 말아라"고 주문했다.

말을 이어받은 노 실장이 "사실 청와대에 가는 것보다 여기 오는 게 고향 오는 것 같다"며 웃자 주변에서도 웃음이 터져 나왔다.

강 정무수석도 "실장이 (국회의원) 3선이시고 제가 3선, 여긴(복 정무비서관) 초선이라 합쳐서 7선이다.

국회와 더 친할까 봐 (문 대통령이) 노심초사한다"며 농담했다.

문 의장은 이에 "저랑 더 친해야 한다.

그렇게만 되면 성공하실 것"이라고 화답했다.

노 실장은 등은 문 의장 예방을 끝내고 주승용(바른미래당) 국회 부의장을 찾았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여야가 입장이 다르다는 것은 서로 역할이 다른 것인데, 그것을 너무 서운해할 것 없다"며 "야당은 야당 역할을, 여당은 여당 역할을 하는 차이인데 나라를 사랑하는 방법이 다른 것이지, 나라를 사랑하는 마음 자체에 차이가 있겠느냐"고 말했다.

주 부의장은 "(국회 운영위원회에) 조국 민정수석 출석으로 여야 어디가 득을 봤는지 모르겠지만, 언론에선 한국당의 패배라고 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결단이 훨씬 돋보였고 그것이 협치"라면서 "(문재인정부) 3년 차에 접어들어 여러 가지 당정 간 문제가 있을 때 야당 입장도 잘 배려하고, 역지사지해주면 잘 풀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 실장은 이주영(한국당) 국회 부의장을 일정상의 이유로 만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 실장은 국회 방문을 끝내고 기자들과 만나 "기회가 될 때마다 여당, 야당 가릴 것 없이 많은 분을 만나 얘기를 나눌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4대 그룹 총수와의 만남 계획에 대해선 "아직 계획을 잡아 놓은 것은 없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