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경협 시기 놓치지 않는게 중요“
“제재 해제 앞서 사전 연구 작업 해야”
“북한의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조건없는 재개 의지 환영”
”김정은 서울 답방은 2차 미북정상회담 이후“
북중, 미북, 남북 순서로 일정 정리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남북한 경제협력에 대해 “북한에 퍼주기라는 인식은 오해”라며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 불어넣는 획기적인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진행된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국 경제가 과거와 같은 고도성장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남북경협은 우리에게 예비된 하나의 축복”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개성공단을 성공 사례로 들며 “북한 노동자들이 노임을 통해서 얻은 이익보다 우리 기업의 이익이 훨씬 컸고 우리 경제에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북한 경제가 국제 제재에 해방돼서 인프라가 개설되면 중국을 비롯해 여러 국제 자본들이 경쟁적으로 북한에 들어갈텐데 한국이 (경협의) 시기를 놓치지 않는게 대단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경협을) 당장 할 수는 없지만 제재가 풀리면 빠른 속도로 (경협을) 할 수 있도록 사전에 연구 작업들은 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신년사에서 밝힌 ‘전제조건과 대가 없는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 재개’에 대해 환영 의사를 밝히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의 재개를 위해 북한과 사이에 풀어야 할 과제는 해결된 셈”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의 서울 답방 시기에 대해선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가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서울 답방에 대해 “2차 북·미 정상회담과 연동되는 것이기 때문에 2차 (북·미 정상) 회담이 먼저 이뤄지고 나면 그 이후에 (김 위원장의) 답방은 더 순조롭게 추진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번 북·중 정상회담에 이어 오는 2∼3월께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고 난 뒤에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는 순서로 일정이 정리됐다. 이같은 연쇄 회담의 향방을 결정지을 분수령은 결국 2차 미·북 정상회담이다. 미·북 정상회담이 일정한 성과를 거둘 경우 남북정상회담 개최도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