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지난해 가계대출이 75조원 증가했다.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세가 눈에 띄게 둔화됐으나 은행권에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61조원 가까이 불어난 결과다.

10일 금융위원회·금융감독원·한국은행의 '2018년 12월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전 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6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월(6조원)보다 5000억원 늘었다.

이에 지난해 연간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75조1000억원(증가율 5.9%)으로 집계됐다. 2017년 증가 규모(90조5000억원)보다는 15조4000억원 줄었다. 금감원이 새마을금고 등까지 반영해 가계대출 규모를 집계하기 시작한 2015년(109조6000억원) 이래 가장 적은 규모다.

보험·상호금융·저축은행·여신전문금융·새마을금고 등 제2금융권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지난해 14조6000억원을 기록, 전년(31조7000억원) 대비 반토막이 나면서 전체 규모는 축소됐다.

그러나 지난해 은행권의 가계대출은 60조8000억원 늘어 전년(58조9000억원 증가)보다 규모가 확대됐다. 은행권 가계대출 잔액은 827조6000억원으로 불어났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2017년 37조2000억원에서 지난해 37조8000억원으로 늘었기 때문이다. 기타대출은 1조1000억원 늘어난 22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저금리 기조 속 임대사업자 혜택 축소와 대출규제 강화를 핵심으로 한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과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관리지표 도입 등이 맞물려 대출 수요가 늘었다는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9·13 대책 전까지 대출 증가세가 지난해와 유사한 수준으로 이어지면서 연간 은행권 가계대출이 늘어났다"며 "2015~2016년 분양된 아파트 입주시기가 도래하면서 관련 대출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은 지난해 12월에도 2016년 11월(6조1000억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단일 단지로 역대 최대 규모인 '송파 헬리오시티' 등 분양 아파트의 입주가 이뤄지면서 관련 대출이 늘어났다. 지난해 말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07조9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지난달 주택도시기금 버팀목 전세대출이 10월 30일부터 은행 재원 활용으로 전환하면서 은행 전세대출로 잡힌 영향이 반영됐다"며 "집단대출 증가 등 일시적 요인을 제외하면 지난달 은행권 개별 주택담보대출은 전년 동월 대비 5000억원 축소됐다"고 분석했다.

지난달 제2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1조2000억원으로 둔화되는 기조를 나타냈다. 전년 동월(1조9000억원 증가) 대비 7000억원 축소됐고, 지난해 11월보다도 1000억원 줄었다. 같은 기간 제2금융권의 주택담보대출은 6000억원 감소했지만 기타대출은 1조7000억원 확대됐다.

금융위 관계자는 "올해 2금융권에 대한 DSR 확대 시행, 가계부문 경기대응 완충자본 도입 등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더욱 안정화할 것"이라며 "향후 "금리 상승시 취약·연체차주 중심으로 상환부담이 가중될 우려가 있어, 취약차주 보호를 위한 지원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