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사업 총괄한 크리스티안 뫼니에 선임

닛산이 크리스티안 뫼니에를 인피니티 신임 사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10일 닛산에 따르면 뫼니에 신임 사장은 인피니티의 글로벌 마케팅·영업부문 총괄 부사장을 맡으며 마케팅과 영업 관련 모든 업무를 관리했다. 그는 2002년 닛산 유럽 지사에 합류해 최근 수 년간 북미 총괄 수석 부사장을 지냈다. 그에 앞서 닛산 캐나다 대표로서 영업과 마케팅을 이끌기도 했다.

히로토 사이카와 닛산 최고경영자(CEO) 겸 사장은 "크리스티안 뫼니에 사장이 인피니티에서 쌓은 다양한 경험을 바탕으로 새로운 역할을 성공적으로 이행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는 그의 도전을 지지할 수 있다는 사실을 행운으로 여긴다"고 말했다.

한편, 전임 롤랜드 크루거 사장은 새로운 기회를 찾아 회사를 떠나기로 결정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CES]벤츠, 2세대 CLA 최초 공개
▶ 금호타이어, 벤츠 G클래스에 OE 공급
▶ 미니(MINI)의 첫 EV, '핫 해치'로 나오나?
▶ [하이빔]2019 CES, 이동(Mobility)의 조용한 진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