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안이 '용왕님 보우하사' 최은경 PD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10일 서울 마포구 MBC 신사옥에서 열린 새 일일드라마 '용왕님 보우하사'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용왕님 보우하사'는 세상 만물의 수천 가지 색을 읽어내는 '절대 시각'을 가진 여자 심청이(이소연 분)가 세상을 흑백으로만 보는 피아니스트 마풍도(재희 분)를 만나 사랑과 인생의 아름다움을 나누고, 잃어버린 아버지의 비밀을 찾아내는 현대판 심청이 이야기다.

조안은 심청이의 언니인 여지나 역을 맡는다. 여지나는 신에게 끝없이 도전하고 방황하는 애잔한 욕망의 화신이다. 욕망을 위해 사랑하는 사람을 버리고, 성공을 위해서는 거칠것이 없는 여지나는 끊임없이 심청이와 마풍도의 관계를 위협한다.

그는 "재밌는 드라마에서 고난, 역경, 염증을 맡았다. 이상은 굉장히 높은데 현실과의 간극에서 괴로워하고 갈등하고, 욕망을 갖고 열심히 살아가는 악역이지만 불쌍한 아이다"라고 말했다.

드라마 출연 이유에 대해 조안은 "능력이 뛰어난 PD다. 소문이 자자했다. MBC의 인재라고 한다. 될 성 부른 떡잎이다. 최고의 PD라는 이야기도 들었고, 성격도 너무 좋으셔서 반했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대본을 받았는데 글이 너무 좋았고, 이소연이 캐스팅 됐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좋아서 PD님께 출연하고 싶다고 부탁드렸다"고 덧붙였다.

이 작품은 드라마 '금 나와라 뚝딱!'과 '내 손을 잡아', '훈장 오순남' 등의 최은경 PD가 연출을 맡고 ‘훈장 오순남’의 최연걸 작가가 극본을 썼다.

오는 14일 첫 방송부터 일주일간 특별 편성으로 오후 7시 10분에 방송되며 21일부터는 7시 15분에 시청자를 찾는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