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 바뀌는데 옛가치 고집하는 경우 있어…유연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4차 산업혁명 속에서 경제·사회 현실이 바뀌고 있는데 옛날 가치가 고집되는 경우가 왕왕 있어 보인다"며 "바뀐 시대에 맞게 더 열린 마음으로, 상대와 대화하는 유연한 마음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신년기자회견에서 "규제혁신은 가치가 충돌하고 이해 집단 간에 격렬한 이해 상충이 있어서 어느 한쪽으로 선뜻 결정하기 어려운 면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한 대표적인 사회적 갈등 사례로 '카풀'을 꼽으면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이해관계가 다른 분들을 설득해야 하겠지만, 생각이 다른 분들 간에 일종의 사회적 타협이나 합의 같은 것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규제가 풀림으로서 입게 되는 손해와 규제를 통해 얻게 되는 이익 간의 피해에 대해서는 적절한 보상을 통한 사회적 합의를 위해 정부가 적극 노력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와 관련해선 "전기차·수소차를 포함한 미래형 자동차를 늘리는 것이 우리 자동차 산업을 다시 회생시키고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법 중 하나"라며 "이제는 새로운 생산라인을 한국에 만들어야 하지 않겠나.

노사 간에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아주길 바라고 그렇게 된다면 정부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