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19년 신년 기자회견에서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의 폭로에 대해 "신 전 사무관의 문제제기는 본인이 보는 좁은 세계 속에 문제가 있다 판단한 것"이라며 "정책결정은 보다 더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신 전 사무관이 볼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신 전 사무관이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라며 "'청와대 적자국채 발행 압력' 등에 대한 문제를 너무 비장하고 무거운 일로 생각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신 전 사무관의 소신은 존중한다"면서도 "다만 '부분'보다 '전체'를 놓고 판단해 달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젊은 공직자가 자신의 판단에 대해서 소신을 가지고 자부심을 가지는 것은 대단히 좋은 일"이라며 "그런 젊은 실무자들의 소신에 대해서도 귀기울여 들어주는 소통, 이런 것도 강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