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집권 3년 차를 맞아 중점 추진할 정책을 설명하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는 신년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100분간 진행되는 기자회견에서 '경제'와 '성장', '혁신' 키워드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공정하게 경쟁하는 공정경제를 기반으로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통해 성장을 지속시키면서 '함께 잘사는 경제'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특히 '혁신'을 21번이나 거론하는 등 혁신을 경제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꼽았다.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_질문 선택 받기 위한 기자들 '안간힘' (사진=연합뉴스)

신년 기자회견은 지상파 3사를 비롯, 뉴스 채널 등을 통해 생중계됐다. 문 대통령의 이날 직접 진행을 맡으면서 '생방송 MC 데뷔전'을 치렀다.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자까지 자처한 이유는 '자유로운 분위기'라는 신년 기자회견 콘셉트를 실현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한 가지 질문만 해야했던 제약을 탈피해 추가 질문도 허용 돼 심도있는 질의가 이뤄졌다는 평가다.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을 준비하기 위해 지난 9일 모든 스케줄을 비워두고 집중한 것으로 알려졌다. 총 100분으로 예고된 신년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와 이동 시간을 제외하고, 내·외신 춘추관 기자단 200명과 75분간 질의 응답이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크게 경제, 정치사회문화, 외교안보 등 세 가지 분야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기 위해 여러 시나리오를 점검했다.

지난해 진행된 2018년 신년기자회견과 같이 대통령이 직접 질문자를 지목하고 즉문즉답하는 새로운 방식으로 진행돼 기자들이 선택받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진풍경이 또 연출됐다.

지난해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할 기회를 받기 위해 기자들은 다양한 제스쳐를 취했다.

한 기자는 두 손을 모두 드는가 하면 평창올림픽 공식 마스코트 인형을 가져와 흔들기도 했다.

한 여성 기자는 선택받은 기쁨을 표현하며 "보라색을 입고 나온 게 신의 한 수 였던 것 같다. 지목해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말로 질문을 시작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