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10시부터 청와대 영빈관에서 내·외신 출입 기자들을 대상으로 신년 기자회견을 열고 새해 국정 운영 방향을 발표한다.

문 대통령이 TV로 생중계되는 공식 기자회견을 하는 것은 2017년 8월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포함해 이번이 세 번째다. 회견은 약 100분간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본관 1층에서 20분간 기자회견문을 먼저 발표한 다음 10시 25분부터 영빈관에서 일문일답을 포함한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다. 특히 각종 현안이 산적한 만큼 어떤 질문이 나올지도 관심사다.

질문 형식은 크게 외교안보, 경제, 정치·사회 등 3개 분야 등으로 구분될 것으로 예상되며 사회자 없이 고민정 부대변인의 보조 사회를 받아 문 대통령이 직접 진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통해 질의 응답 시간을 최대한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회견장 수용인원은 총 200명 규모다. 좌석은 부채꼴 모양으로 배치되며 '타운 홀 미팅(Town Hall Meeting)' 형식으로 이뤄진다. 부채꼴 형태의 무대 배치를 통해 기자들과 격의없는 대화를 나누겠다는 청와대의 의도가 엿보인다.

특히 김수현 정책실장 ,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및 새로 임명된 노영민 신임 비서실장등 수석비서관들 역시 따로 참모진 구역을 설정하지 않고 기자들 사이에 배석한다.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아울러 지난해에는 기자 한 명당 질문 수를 1개로 제한했지만 이번에는 제한을 두지 않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답방과 종전선언 등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에 대한 의지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민생경제 대책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