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카페

t커머스 기업 K쇼핑
업계 첫 음성인식 결제 도입

t커머스 기업 K쇼핑이 업계 최초로 음성 결제(사진)를 도입한다고 9일 발표했다.

음성 결제는 비밀번호를 별도로 입력하지 않고도 사용자의 음성만으로 결제되는 시스템을 말한다. K쇼핑은 KT의 인공지능(AI) 스피커 ‘기가지니’를 통해 음성 결제를 구현했다. 기가지니에 사용자 음성을 미리 입력해 놓으면, 이후에는 방송을 보다가 “주문해줘”란 말만 해도 곧바로 결제된다.

사용자의 음성 특성을 파악해 누구인지 인식하는 ‘바이오 인식’ 기술을 적용했다. 이전까지는 음성으로 주문을 요청하면 사용자 스마트폰으로 인증을 거쳐 결제됐는데, 여기서 한걸음 더 나간 것이다.

결제 수단도 다양화해 사용자 편의성을 높였다. 기존 ‘올레tv’ 요금 결제 합산청구에 더해 신용카드와 무통장 입금이 추가됐다. 결제 정보를 사전에 등록하면 “카드로 결제해줘” “할부 선택해줘” 등 음성 명령이 가능해진다. “배송지 변경해줘” “쿠폰 적용해줘” 등의 음성 명령 기능도 보강했다.

KT의 자회사 KTH가 운영 중인 K쇼핑은 t커머스 국내 1위 기업이다. t커머스는 TV 홈쇼핑과 비슷하지만 방송 중 화면이 작아지고 생방송을 할 수 없는 TV 쇼핑을 뜻한다. K쇼핑은 2017년 10월부터 AI 음성인식 기술을 활용한 대화형 쇼핑 서비스를 시작했다. 올레tv 가입자 중 약 140만 명의 가입자가 있는 기가지니 사용자를 대상으로 하고 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