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이치 라클라스(삼호가든3차)’가 최종 미달된 8가구에 대한 추가 입주자를 모집한다.

현대건설은 오는 10일 서울 서초구 삼호가든맨션 3차를 재건축하는 ‘디에이치 라클라스’의 잔여가구 추가 입주자를 신청받는다고 9일 밝혔다. 잔여가구는 전용 84㎡C 주택형 8가구다.

9일 현재 주민등록표 등본상 서울시 인천광역시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만 신청이 가능하다. 청약통장은 없어도 된다. 추가 입주자 신청은 1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30분까지 현대건설 홈페이지를 통한 온라인 접수만 가능하며 모바일을 통해서는 신청할 수 없다. 1인이 1개 주택형만 신청할 수 있다. 당첨자 발표는 오는 11일 오전 11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계약일인 12일 계약금 20%를 완납해야 계약이 체결된다. 당첨자 및 예비 당첨자 선정은 공정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한 공개추첨 방법으로 진행되며 당첨자가 계약을 포기할 경우 예비당첨자의 당첨순번에 따라 계약권한이 부여된다.

디에이치 라클라스는 지하 4층~지상 35층, 6개동 848가구로 210가구가 일반분양됐다. 1순위 청약에서 5028명이 몰리며 평균 24대 1의 경쟁률을 냈으나 정당계약에서 52가구가 미계약분으로 남았다. 지난 4일 예비당첨자 추첨에서는 전용 84㎡C 주택형 8가구가 최종 미달됐다.

앞서 지난해 11월 분양한 ‘래미안 리더스원(서초우성1차)’은 예비당첨자 추첨 후 남은 26가구 공개 청약에 2만3229명이 몰려들며 89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이소은 기자 luckyss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