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그래 풍상씨' 진형욱 PD /사진=변성현 기자

'왜그래 풍상씨' 진형욱 PD가 캐스팅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9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KBS2 수목드라마 '왜그래 풍상씨' 제작발표회가 열려 주연 배우들이 첫 방송을 앞둔 기대감을 전했다.

‘왜그래 풍상씨’는 동생 바보로 살아온 중년남자 풍상씨(유준상 분)와 등골 브레이커 동생들의 아드레날린 솟구치는 일상과 사건 사고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생각해 볼 드라마다. 유준상 외 오지호, 이시영, 전혜빈, 이창엽이 오남매로 출연한다.

이에 대해 진형욱 PD는 "기적적으로 잘된 캐스팅이다. 배우들이 '대본이 재밌어서 모였다'라고 이구동성한다. 캐릭터를 즐기고 있어서 현장에서 재밌더라. 배우 본명이 기억이 안날 정도로 싱크로율이 100%"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배우들 연기할 때 NG가 하나도 없다. 오래 산 남매처럼 호흡이 좋다. 이 사람들이 이 역할을 하기 위해 태어났나? 경력을 쌓아왔나? 라는 생각을 했다. 큐와 컷만 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왜그래 풍상씨'는 9일 수요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