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고조되면서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합병(M&A)이 급감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8일 지난해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M&A 규모가 30억달러(약 3조3700억원)에 그쳤다고 보도했다. 중국의 미국 기업 인수가 절정에 달했던 2016년 533억달러에 비해 95% 줄어든 규모다. 2017년 87억달러와 비교해도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지난해 세계 M&A 시장 규모가 전년 대비 11.5% 증가한 것과 뚜렷한 대비를 보였다. SCMP는 무역갈등 격화, 중국 내부의 정치 불안정, 당국의 금융감독 강화 등이 중국 기업의 해외 M&A 감소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 정부가 국가 안보를 이유로 중국 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를 규제하고 있는 것도 영향을 미쳤다. 중국 알리바바그룹 자회사인 앤트파이낸셜은 지난해 미국의 송금 서비스업체 머니그램을 12억달러에 인수하려 했지만 미국 정부의 승인을 받지 못했다. 더구나 중국 경기가 하강 국면에 접어들면서 기업들의 자금 사정이 나빠지고 있다. 한때 적극적으로 해외 기업사냥에 나섰던 중국 기업들이 최근에는 현금 확보를 위해 자산을 매각하고 있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