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구 마비' 2000년 파업과는 판이

모바일뱅킹 등 비대면거래가 90%
대출업무 등 일부 고객은 '헛걸음'
인터넷·SNS선 노조 비판 목소리

국민은행 노동조합이 8일 총파업에 나서자 국민은행은 임직원 명의 사과문을 각 점포에 게재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국민은행 노동조합이 8일 하루 총파업을 벌이면서 일선 지점에선 불편을 호소하는 이용자들이 꽤 있었지만 큰 혼란은 빚어지지 않았다. 18년 전인 2000년 12월 국민은행과 주택은행이 총파업에 나섰을 때 일대 혼란이 빚어진 것과는 대조적이다. 금융권 관계자들은 모바일뱅킹, 자동화기기 등을 이용하는 비중이 90%를 웃돌면서 창구를 직접 찾는 고객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며 지점 과다 인력의 실상이 드러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국민은행의 1058개 영업점은 대부분 정상적으로 문을 열었다. 영업직원 대다수가 파업에 참여한 일부 점포는 오전 9시 넘어 문을 열기도 했지만 극소수였다. 대부분 점포는 유리창에 파업으로 불편을 초래해 죄송하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 은행 노조는 노조원 1만4000명 가운데 9000여 명이 파업에 참여했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해 예금, 대출 및 금융상품 상담 창구 중 상당수가 ‘부재중’이란 팻말을 내걸었다.

일부 점포에선 안내를 제대로 받지 못해 헛걸음하는 고객도 눈에 띄었다. 강남의 한 점포에서 만난 50대 여성은 “거점점포로 가야 한다는 말을 듣고 옮기려 한다”며 “왜 제때 안내를 안 해줬느냐고 따졌다”고 말했다. “파업 때문에 세금을 제때 못 냈다” “카드 연장을 못했다” 는 등의 불만도 인터넷에 올라왔다.

하지만 금융업무를 못 봐 피해를 봤다는 이용자들은 없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1058개 점포 중 411곳을 거점점포로 정하고 본점 및 대형점 인력을 투입한 게 어느 정도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예전에 비해 창구 거래가 급감한 것이 혼란이 빚어지지 않은 본질적 이유인 것 같다”고 했다.

2000년 12월 파업 당시엔 현금 인출을 위해 국민은행과 주택은행 창구에 긴 줄이 형성되기도 했다. 당시 국민은행에 투입됐던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그때는 연휴를 앞둔 연말이었던 데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도 많지 않아 고객들의 피해가 컸다”며 “심지어 기업어음할인 업무를 기업은행이 대신해주고 혼란을 줄이기 위해 금감원 직원만 200명이 국민은행에 파견됐을 정도였다”고 회고했다.

혼란은 없었지만 인터넷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엔 국민은행 노조를 비판하는 글이 계속해서 올라왔다. “연봉이 9100만원이나 되는 은행원들이 뭘 더 얻겠다고 파업을 하느냐” “예대마진으로 고액 연봉을 받는데 파업이라니 어이가 없다” “한 번 더 파업하면 다른 은행으로 계좌를 옮기겠다” 등의 내용이 많았다.

안상미/박신영 기자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