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
"미래 친환경차 시대에도 운전의 즐거움 갖춘 차 필요"

알버트 비어만 현대자동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사장·사진)이 7일(현지시간) “고성능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세계 최대 전자쇼 ‘CES 2019’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한국 기자들과 한 인터뷰에서다. 수소차나 전기차 시대가 오더라도 사람들은 여전히 ‘운전의 즐거움’을 찾을 것이고, 현대차그룹은 이를 위해 수소를 연료로 사용하는 고성능차를 내놓겠다고 설명했다. 비어만 사장은 인터뷰를 하면서 ‘fun to drive(운전의 즐거움)’라는 표현을 자주 썼다.

그는 고성능 수소전기차 개발 일정과 관련해 “그건 시간문제”라고 답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이 아니면 누가 고성능 수소차를 개발하겠느냐”고 되물었다. 비어만 사장은 “현대차그룹을 포함한 많은 자동차회사가 전기차와 수소전기차를 개발하고 있지만 그렇다고 운전하는 재미가 사라진다는 뜻은 아니다”며 “미래 친환경차 시대에도 운전의 즐거움이라는 요소를 갖춘 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가 내놓은 고성능 브랜드 ‘N’과 친환경차를 접목하겠다는 계획도 소개했다.

비어만 사장은 자율주행 기술 개발과 관련해서는 “언제까지 몇 단계의 자율주행차를 내놓겠다고 말하는 건 아무런 의미가 없다”며 “소비자가 실질적으로 자율주행 기술의 혜택을 부담없이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세계 최초 완전자율주행차 개발’이라는 타이틀에 얽매이기보다는 소비자가 싼값에 자율주행차를 살 수 있도록 차근차근 준비하겠다는 의미다. 그는 피터 슈라이어 현대·기아차 디자인경영 담당 사장에 이어 현대차그룹 사상 두 번째 외국인 사장이다. 외국인으로는 처음으로 현대·기아차의 연구개발 사령탑을 맡았다.

라스베이거스=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