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의 2019년형 볼트EV / 사진=한국GM

한국GM이 오는 9일 순수 전기자동차인 ‘2019년형 볼트EV’(사진)의 사전계약을 받는다.

한국GM은 전국 공식 전시장에서 2019년형 볼트EV 사전계약을 받기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2019년형 볼트EV는 60㎾h 대용량 리튬이온 배터리를 장착했다. 최고 출력 204마력에 1회 충전 시 383㎞가량 주행할 수 있다. 가격은 트림(세부 모델)별로 4593만~4814만원이다.

내년도 국가보조금,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이달 중 환경부와 지자체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 예정이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볼트EV는 독보적 기술과 획기적인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를 갖췄다”고 강조했다.

회사 측은 올해 공급 물량을 대폭 늘렸다. 차량 출고는 연중 순차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