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출규제·물량증가 때문…한국감정원, 협력 중개사 1천800여명 설문

전국의 공인중개사 절반 이상은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 등으로 올해 주택매매가격이 작년보다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국감정원은 지난달 전국의 협력 공인중개사를 대상으로 2019년 주택시장 전망에 대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 1천868명 가운데 51%가 올해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고 7일 밝혔다.

이어 응답자의 44.3%가 보합세를 점쳤고,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은 4.7%에 그쳤다.

지역별로 서울과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각각 49.7%, 48.7%가 보합을 예상했고 하락할 것이라는 예상도 각각 45.2%, 46.4%에 달했다.

반면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은 5.4%, 4.9%에 그쳐, 대다수 중개업소들이 올해 주택시장이 하향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특히 지방은 응답자의 56%가 올해 주택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예상해 보합(39.5%) 또는 상승(4.5%) 전망을 크게 앞질렀다.

집값 하락세를 꼽은 이유는 대출규제 강화에 따른 차입여력 축소가 43.5%로 가장 많았고, 신규분양·입주물량 등 공급물량 증가(26.9%), 지역 기반산업 및 경기 침체(10.5%), 보유세 개편과 다주택자 규제 등 정부 규제(9.6%)가 뒤를 이었다.

전국의 주택 전세가격은 보합(52.1%)을 기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하락(42.3%) 예상보다 더 많았다.

이 가운데 서울의 전셋값은 54.5%가 보합, 39.1%가 하락을 예상했고 수도권은 52%가 보합, 43.4%가 하락을 점쳤다.

전셋값 하락의 주요 이유로는 매매가격 하락에 따른 전세가격 동반하락(48.6%), 전세 공급물량 증가(갭투자 또는 신규공급물량의 전세공급)(43.5%)가 꼽혔다.

월세가격도 전국 기준 응답자의 60%가 보합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