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3D프린터 등으로 콘텐츠 세분화
73개 과정으로 모바일 교육 효과 높여

코리아텍 온라인평생교육원(원장 권오영)은 국내 최초로 기술·공학 분야 이러닝(e-learning) 콘텐츠에서 필요한 내용만 학습하는 ‘클립러닝(Clip learning) 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7일 밝혔다.

‘클립러닝’은 30분 분량의 기존 이러닝 콘텐츠를 5분 이내 콘텐츠로 세분화해 학습자가 알고 싶은 정보를 공부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온라인평생교육원은 2015~2018년 개발한 기술·공학 분야 이러닝 콘텐츠 중 신기술과 트렌드를 반영한 500여 개의 ‘클립’을 지난해 12월 중순부터 스마트폰을 통해 제공하고 있다.

교육 과정은 △정보통신 분야(VR솔루션 코딩, 스마트홈 IoT, 아두이노 아날로그 프로젝트, 이동통신 안테나, LTE 등) △전기·전자 분야(마이크로 비트, 플라즈마 시스템, 진공측정 LED 조명설계 시뮬레이션, 스마트 자동차) △기계 분야(PLC 및 시뮬레이터 이용, CNC 선반 이용 나사 절삭, LED 부품 금형가공 활용, 3D프린터) △화학 분야(화학산업에서의 융합, 화학성분 분석, 미세조직 분석) △인쇄·목재·가구·공예 등 다양하다.

‘클립러닝’은 댓글, 추천, 강의 공유, 라이브 강의 시청, 모바일 앱 푸싱 기능이 있다.

권오영 온라인평생교육원장은 “빠르게 변화하는 신기술 및 트렌드를 반영한 콘텐츠를 세분해 학습자가 한정된 시간에서 원하는 교육 콘텐츠를 학습하게 돕는다”며 “콘텐츠의 질적·양적 서비스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안=강태우 기자 kt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