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배우 이세영이 지난 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열린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 신하은, 연출 김희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세영은 하루에 스쿼트를 700개씩 한다고 알려져 있다. 그는 포토라인에서도 독특한 자세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여진구, 이세영, 김상경, 정혜영, 장광, 권해효 등이 출연하는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오는 7일 첫 방송 예정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