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전기차 제조사 테슬라의 주가가 연초부터 7% 가까이 폭락했다. 지난해 4분기 차량 출고량이 예상에 못미쳤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이 테슬라가 올해부터 차량 가격을 인하한 것은 전기차 수요 감소의 신호로 받아들인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에서 테슬라는 전 거래일 대비 6.8% 하락한 한 주 당 310.12달러에 마감했다. 테술라 주식 가격은 지난해 최고가 387달러와 비교하면 20%가까이 하락했다.

가장 큰 요인은 지난해 4분기 차량 인도량이 총 9만700대로 당초 시장에서 예상한 9만2000대를 밑돌았기 때문이다. 가장 많이 판매된 ‘모델3’의 출고 대수가 6만3150대로 전문가들의 예상치 6만4900대보다 적었다.

테슬라는 모델3의 대량 보급 성공 여부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 국의 주요 도시에 전기차를 위한 슈퍼차져(급속충전기)와 정비소 등 인프라가 제대로 보급되기 위해선 일정 대수 이상의 차량이 판매되야 한다. 테슬라가 최초로 중산층을 타겟으로 선보인 모델3의 판매량이 관건이다. 차 값이 4만달러대인 모델3는 도요타나 폭스바겐과 같은 대중차 브랜드의 가솔린 세단 이용자들이 구매할 수 있는 차량으로 평가된다.

고성능 세단 ‘모델S’의 최고 사양 모델은 차를 가장 싸게 파는 미국에서도 가격이 13만달러가 넘는다. 포르셰 911보다 비싸고 벤츠 S클래스의 고급 모델과 가격이 비슷하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X’는 더 비싸다. 모델S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모델X는 부유한 얼리어댑터들이 주로 구매하기 때문에 판매량을 늘리기에 한계가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테슬라가 올해부터 미국 내에서 전기차 모델3와 모델S, 모델X 등 전 차종의 기본 가격을 각각 2000달러씩 인하한 점도 주가에 악재로 작용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모델3의 기본 가격은 4만6000달러에서 4만4000달러로 낮아진다. 테슬라는 “미 연방정부가 올해부터 전기차에 대한 세액공제 혜택을 단계적으로 줄이는 데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지만 투자자들은 이를 믿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제프리 오스본 코웬 연구원은 “가격 인하는 미국 내 얼리어답터들의 수요가 절정에 달했음을 나타내는 지표일 수 있다”고 평가했다.

반면 테슬라의 주가 폭락은 주식시장의 과잉반응일 뿐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테슬라는 다음달부터 그동안 생산량이 모자라 커버하지 못했던 유럽과 중국 소비자에 모델3 차량 인도를 시작하는 등 판매부진에 대해선 걱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는(CEO)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테슬라는 지난해 미국의 플러그인 전기차 시장의 판매대수 50%, 매출로는 3분의 2를 차지했다”고 자랑했다.

차량 생산량 증가 속도도 순조롭다. 테슬라의 지난해 연간 차량 출고 대수는 24만5240대로, 전년도인 2017년 10만3082대의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작년 4분기만 기준으로 놓고 봐도 9만700대의 생산량은 전년 동기대비 세 배 이상 증가한 수준이다. 제임스 알베르타인 커스터머에지 리서치 애널리스트는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글로벌 시장을 감안하면) 테슬라 차량에 대한 수요는 전혀 문제될 부분이 아니며 전기자동차 시장의 경쟁도 이슈가 아니다”라고 평가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