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신년일출마라톤대회가 지난 1일 서울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20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열렸다.

대한직장인체육회마라톤협회와 한국마라톤TV 주최로 열린 이번 대회는 한강 안양천 도림천 등 수변둘레길을 도는 풀코스, 하프코스, 10㎞, 5㎞로 나뉘어 진행됐다. 새해 첫날을 마라톤으로 시작한 참가자들은 올 한해도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며 힘차게 달렸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