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재산권기구에 상표권 등록 마친 UX300e

렉서스가 입문형 SUV인 UX 시리즈에 새로운 전기차 버전을 준비 중인 것으로 드러났다.


2일 외신에 따르면 렉서스는 최근 세계 지적재산권기구(WIPO)에 UX300e를 새로운 차명으로 등록, 조용히 전기차 개발에 들어간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차명 뒤에 하이브리드를 뜻하는 이니셜 'h'를 붙이는 만큼 'e'가 들어간 차명은 전기차에 배정될 확률이 높다는 것. 여기에 지난해 북미국제오토쇼에 등장한 LF-1 리미트리스 컨셉트도 양산형 전기차 개발에 긍정적인 신호로 풀이된다. 렉서스는 SUV 형태의 LF-1을 공개하면서 "하이브리드를 비롯한 다양한 전기 파워트레인 탑재가 가능하다"는 설명을 내놓은 바 있다.

전기를 활용한 다양한 기술과 노하우를 쌓은 회사답게 양산형 전기차 개발은 비교적 쉽게 진행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추측이다. 소식통들은 "빠르면 2019 스위스 제네바모터쇼에 공개될 확률이 높고 늦어도 올해 안에 렉서스 전기차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렉서스는 전기차 개발에 소극적인 태도를 보였다. 지난 여름 사와 요시히로 렉서스 회장은 기자들과 만나 "전기차가 친환경차 시장을 주름잡기에는 아직 이르다"며 "충전 시간과 인프라 구축 등 넘어야 할 문제가 많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렉서스는 하이브리드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나아가 수소차 보급 확대에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전기차 개발에 바탕이 되는 UX는 작년 가을 출시한 렉서스 입문형 SUV다. 이 회사가 만든 새로운 글로벌 아키텍처인 GA-C 플랫폼을 바탕으로 낮은 무게중심과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도심형 SUV다. 파워트레인은 가솔린과 하이브리드 두 가지 종류로 나뉘고 경쟁 차종으로는 BMW X1와 메르세데스-벤츠 GLA가 있다.

김성환 기자 swkim@autotimes.co.kr

▶ 한국닛산, 닛산 엑스트레일 출시…3,460만~4,120만원
▶ [CES]걸어 다니는 현대차(車)? 이건 '로봇'
▶ EV 올인 폭스바겐, 전기 자판기 보급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