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한경DB

모델 한혜진이 연예대상 수상소감을 통해 연인 전현무와의 결별설을 잠재웠다.

한혜진은 30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2018 MBC 연예대상'에서 송은이와 함께 버라이어티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본업인 모델이 아닌 방송인으로서 받는 첫 상이다.

무대에 오른 한혜진은 "송은이 선배와 같은 자리에서 상을 받을 수 있다는 것에 감개무량하다"면서 "제작진과 출연진, 시청자들, 그리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힘쓰고 계신 카메라 감독님들께 감사하다"고 주변에 영광을 돌렸다.

한혜진은 이날 사회를 맡고 있던 전현무도 언급했다. 한혜진은 "힘들고 지칠 때 고충을 들어주는 전현무 씨와 기쁨을 함께하고 싶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최근 불거진 결별설을 공개석상에서 불식시킨 셈이다. 한혜진과 전현무의 결별설은 '나 혼자 산다' 일부 시청자들 사이에서 두 사람 사이에 냉기가 흐른다고 지적한 데서 불거졌다. 양쪽은 사실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지만 결별을 기정사실화하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애정전선에 문제가 생겼다는 추측이 나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