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용 이색상품도 출시…"노년층 위한 반려동물시장 고급화할 것"

손주를 도맡아 키우는 실버세대, 이른바 '할마', '할빠'가 반려동물 돌봄에도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체력 부담이 덜한 반려동물과 함께 시간을 보내며 노후 생활에 활력을 찾으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28일 G마켓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11월 31일 반려동물용품 수요가 급증한 가운데 실버 세대의 구매 비율이 두드러졌다.

이 기간 전체 반려동물용품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교해 3% 증가에 그친 데 반해, 60대 이상 소비자의 반려동물용품 구매량은 23%나 늘었다.

전체 신장률의 8배에 달하는 수치다.

60대 이상은 특히 고양이 관련 용품을 많이 산 것으로 나타났다.

고양이 미용용품 구매가 전년보다 85% 증가해 전체 반려동물 품목 중 가장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실버세대가 반려견보다는 반려묘를 선호하고 있다는 분석도 가능하다.

고양이 간식 구매가 81% 늘어난 것을 비롯해 고양이 영양제 29%, 고양이 장난감 18%, 캣타워 9% 등의 증가세를 기록했다.

고양이용품에 투자하는 금액도 커졌다.

같은 기간 고양이 간식의 객단가가 21% 증가했고, 고양이 미용·패션용품 16%, 고양이 스크래쳐도 10% 늘었다.

반려견 용품 중에서는 강아지 영양제 구매량이 62% 늘어 가장 증가 폭이 컸고 이어 집(25%), 간식(21%), 사료(21%)가 뒤를 이었다.

이러한 추세를 겨냥해 노인들이 힘들이지 않고 간편하게 반려동물을 돌볼 수 있도록 하는 이색상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스크래쳐에 브러시를 달아 고양이 스스로 털 정리를 할 수 있도록 한다든지, 본체에 자동으로 회전하는 줄을 달아 반려인이 몸을 움직이지 않고도 고양이와 놀아줄 수 있도록 고안한 장난감 등이 인기다.

G마켓 관계자는 "반려동물을 기르는 실버세대가 늘어남에 따라 관련 상품 수요도 꾸준히 늘고 있다"며 "실버세대만을 위한 반려동물용품 시장은 앞으로 더 세분되고 고급화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