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저에서 참모들과 송년만찬

靑, 특감반 논란에 정면 대응
조국, SNS에 "맞으며 가겠다"

문재인 대통령(얼굴)은 지난 21일 청와대 참모들과 송년회를 겸한 만찬을 하면서 “지치지 말고 자기관리를 잘해 달라”고 당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임종석 비서실장과 김수현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포함한 청와대 실장 및 수석비서관들과 관저에서 식사하며 “1년 동안 고생이 많았다”고 격려하면서 집권 3년 차를 맞아 철저한 자기관리를 주문했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전했다. 한 참석자는 “집권 2~3년 차가 되면 다들 바쁘게 업무를 하느라 지쳐 자기관리에 소홀하기 쉬운 만큼 각자 스스로가 흐트러지지 않도록 다짐을 해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참석자는 “공식 회의가 아니라 송년회 자리여서 현안을 깊이 논의하지는 않았다”며 “대신 민생과 경제 분야에서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가 나타나도록 열심히 하자는 격려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날 저녁은 간단한 반주와 방어회 등을 곁들여 2시간 넘게 이어졌다.

청와대는 김태우 전 특별감찰반원(수사관)이 폭로한 ‘민간 사찰 의혹’ 논란과 관련, 제기된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하면서 정면 대응하고 있다. 특히 야권 공세의 표적이 된 조국 민정수석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의 프로필 사진을 바꾸며 이번 논란을 정면으로 돌파하겠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내비쳤다. 조 수석이 올린 사진에는 “여기저기서 두들겨 맞겠지만 맞으며 가겠습니다”라는 문구가 함께 실렸다. 조 수석이 지난해 5월11일 민정수석으로 결정된 뒤 내놓은 수락사에 담은 글귀다.

조 수석이 이 문구를 다시 올린 것은 민간인 사찰 의혹, 자유한국당의 고발 등과 관계없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 검경수사권 조정 등 사법개혁을 위한 고삐를 죄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