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불법 행위 포착" 수사 지속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의 불법 자금 유용 수단으로 의심받던 도널드 J 트럼프재단이 결국 해산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가족의 재단 자금 유용 혐의에 대한 검찰 수사는 계속될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간) 뉴욕주 검찰과 트럼프재단은 재단을 해산하고 남은 자금을 뉴욕 내 다른 비영리단체에 나눠주기로 합의했다. 법원에서 합의안을 최종 승인하면 재단은 해산 절차를 밟는다.

검찰은 트럼프 대통령의 재단 자금 유용 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한다는 방침이다. 바버라 언더우드 뉴욕주 검찰총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트럼프재단과 관련된 반복적인 불법 행위를 포착했다”며 “트럼프재단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업과 정치적 이익을 위한 ‘수표책’에 지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검찰은 트럼프 대통령이 여러 차례에 걸쳐 재단 자금을 불법적으로 유용했다며 수사해 오고 있다. 검찰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단 재산을 법적 문제 해결, 골프장 보수, 2016년 대선 관련 행사 등에 불법적으로 사용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지난 6월 트럼프재단과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선임보좌관 등 트럼프 대통령의 세 자녀를 기소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천박한 뉴욕 민주당원들이 억지성으로 고소하고 있다”며 “합의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트럼프재단 관련 수사를 한 전·현직 뉴욕주 검찰총장이 민주당원이라는 점을 지적한 것이다.

정연일 기자 ne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