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연합(EU)이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자동차 배출 CO2 규제를 확정했다. 2030년까지 완성차 업체들의 평균 CO2 배출량을 2021년 대비 37.5% 감축하고, 중간 목표치로 2025년까지 15% 줄이는 것이 이번 규제의 골자다.

한병화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9일 "EU 중심국인 독일의 완성차 업체들이 30% 이상의 감축 목표를 완강하게 반대해 합의가 내년으로 넘어가는 분위기였지만, 전격적으로 양보하며 타협안이 도출됐다"고 전했다.

이로써 EU 완성차 업체들은 앞으로 전기차에 올인할 수밖에 없게 됐다는 것. 규제를 어기면 천문학적인 벌금을 내야하기 때문이다.

한 연구원은 "EU의 현재 차량 CO2 배출 감축목표는 2021년 95g/Km인데 2015년 평균이 130g이었다"며 "디젤게이트 여파로 CO2 측정기준이 실주행을 고려한 수준으로 강화됐기 때문에 완성차 업체들이 전기차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해외 완성차업계 등에 따르면 업체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이 2021년 CO2 감축목표를 달성하지 못해 상당한 벌금을 내야할 처지에 놓여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위 업체인 폭스바겐의 경우 2021년 CO2 목표 미달 벌금은 14억유로로 추정되고 있다.

한 연구원은 "이러한 상황에서 2025년과 2030년 CO2 감축목표가 추가로 확정된 것"이라며 "폭스바겐이 2026년 이후부터 내연기관차 신규 모델 출시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EU의 CO2 감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현재 약 2% 수준인 EU의 전기차 판매비중이 2030년에는 30% 이상을 넘어서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U의 완성차 업체들과 장기 계약 등을 체결한 국내 배처리업체들에게 이번 합의는 '놀라움 그 자체'라는 게 한 연구원의 판단이다. 일진머티리얼즈 38,150 +1.60%, 상아프론테크 17,900 -7.73%, 신흥에스이씨 34,200 +1.03%, 후성 7,600 -0.65% 등이 업종 내 최우선 선호주로 꼽혔다.

정현영 한경닷컴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