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이 전기차 충전소 확대에 나선다. 더 많은 방문객이 점포에 찾아오도록 하기 위해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와 GS수퍼마켓은 전기차 충전 시설을 2025년까지 500곳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18일 발표했다. GS리테일은 2016년 GS25 강릉IC점을 시작으로 현재 GS25에 20곳, GS수퍼마켓에 22곳 등 총 42곳의 전기차 충전 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GS25와 GS수퍼마켓에서 운영하고 있는 전기차 충전 시설은 모든 종류의 전기차를 충전할 수 있다. 이용 요금은 ㎾당 174원이다. 고객이 총 용량 30㎾ 내외의 전기차를 GS리테일 매장에서 급속 충전할 경우 30분 정도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충전기의 90% 이상이 고속 충전기다.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된 GS리테일 점포에서 올해 고객들이 이용한 충전 건수는 1만 건을 넘어섰다. 같은 기간 충전된 전력량은 13만㎾에 달한다. 이는 20w 기준 가정용 LED(발광다이오드) 형광등 650만 개를 한 시간 동안 켤 수 있는 전력량이다.

GS리테일 매장은 점포 유휴 주차 공간을 활용해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GS리테일은 전기차 충전 시설을 늘리면 더 많은 방문객이 매장에 찾아오고, 점포에 체류하는 시간도 길어져 매출 상승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리테일 관계자는 “GS수퍼마켓뿐 아니라 24시간 운영하는 GS25 편의점에서도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폭넓게 선보이게 됐다”며 “전국적인 유통망을 활용해 다양한 서비스 상품을 늘려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효주 기자 j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