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지엠(GM)이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의 동의를 받아 연구개발(R&D) 법인분리 계획을 확정하면서 노조가 19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총 8시간의 파업을 하기로 했다.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는 18일 중앙쟁의대책위원회를 열고 부분 파업을 포함한 투쟁 일정을 정했다고 밝혔다.

한국GM 노조는 19일 전체 조합원 1만1천명이 전반조와 후반조로 나눠 4시간씩 파업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반조 조합원은 당일 오전 11시 40분부터 오후 3시 40분까지 파업을 벌인다.

후반조 조합원은 당일 오후 8시 20분부터 다음날 오전 0시 20분까지 파업하기로 했다.

노조 관계자는 "19일 파업으로 인천 부평과 경남 창원 등 공장 조업을 중단하겠다는 것"이라며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사측의 법인분리 추진 상황 등을 공유하고 추후 투쟁 방식을 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국GM 노조는 사측과 산은이 이날 주주총회를 열고 법인분리 계획을 확정하는 과정에서 중요 이해당사자인 노조를 철저하게 배제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국GM은 이날 산은이 참석한 가운데 주총을 열고 연구개발 법인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설립 계획을 확정했다.

한국GM이 일방적으로 법인분리를 강행한다며 반발했던 산은은 법인분리 찬성으로 입장을 선회했다.

한국GM 노조는 앞서 사측의 법인분리 결정에 맞서 파업권한을 포함한 쟁의권 확보에 나섰으나 불발된 바 있다.

중앙노동위원회는 전국금속노동조합 한국GM지부가 제기한 2차례 쟁의조정신청에 대해 "노동쟁의 상태가 아니라 조정 대상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행정지도 결정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