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차 비중 1.5→10%로
車부품사에 3.5兆 긴급지원
정부가 2022년까지 전기·수소차 등 친환경차를 50만 대로 늘리기로 했다. 국내 전체 자동차 생산 대비 친환경차 비중은 현재의 1.5%에서 10%로 대폭 확대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8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년 업무보고를 하고 이런 내용이 담긴 ‘자동차 부품산업 활력제고 방안’을 발표했다. 국내 고용 인력만 40만여 명에 달하는 자동차업계의 위기 극복 및 미래 대비에 초점을 맞춘 게 특징이다.

산업부는 어려움을 겪는 자동차 부품업계에 3조5000억여원을 긴급 지원하기로 했다. 대출 만기 연장 등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처한 중소·중견기업을 돕기 위해서다.

내년부터 전기·수소차의 보조금 예산을 크게 확대한다. 대당 7000만원 선인 수소차는 5000만원 정도로 가격이 낮아질 것으로 산업부는 예상했다. 이를 통해 2022년까지 누적 기준으로 전기차 43만 대, 수소차 6만7000대를 보급하겠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조재길 기자 roa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