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적극적 주체로 거듭나야…한국당도 개혁의 길 들어서야"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이 선거제 개혁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에도 불리한 것은 아니다'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지난 8월 문 대통령이 당 대표 당선 축하 전화를 하셨을 때 제가 '선거제 개혁에 힘을 실어주십시오'라고 하자 (문 대통령이) '그건 제 신념이자 철학입니다'하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 이야기와 함께 '한국당도 (선거제 개혁 후 상황을 가정해) 시뮬레이션을 해보면 불리하지 않다는 것을 알게 될 것 아닙니까'라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평화당을 비롯해 바른미래당, 정의당 등 야 3당이 강력히 주장 중인 연동형 비례대표제(정당득표율에 정비례하는 의석배분 선거제도) 도입 시 한국당이 손해를 볼 수 있어 선거제 개혁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한국당도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손해를 보는 것만은 아니라고 봤다는 것이다.

정 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은 지금까지 보인 소극적 동조 자세에서 탈피해 적극적 주체로 거듭나야 한다.

한국당도 건강한 보수로 거듭나려면 개혁의 길에 들어서야 한다"며 거대 양당의 협조를 촉구했다.

그는 "여야 5당의 합의는 의미있는 진전이지만 우리 앞에는 4대 암초가 있다.

시간 끌기, '이대로가 좋다'는 거대 양당의 마음, '이대로면 우리가 1등'이란 착각, 적폐연대의 지속 등이다"라며 "이를 넘어서려면 여야 모두 신념이 필요하다.

선거제 개혁이 관철될 때까지 강도 높은 투쟁과 대국민 캠페인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회 본청 계단 앞에 설치된 평화당 천막당사의 철거 여부에 대해서는 "시민사회단체 등을 위한 구심점이 없는 만큼 그대로 남겨둘지, 철거할지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단식 농성을 중단하고 병원에 입원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와 정의당 이정미 대표를 병문안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