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김무성·최경환·홍문종·김용태·윤상현 의원 등 현역의원 21명에 대해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거나 향후 공모에서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회는 15일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당협위원장 교체 안건 의결한 뒤 이같이 발표했다.

조강특위는 현재 당협위원장이 아닌 김무성·원유철·최경환·김재원·이우현·엄용수 의원 등 6명의 현역의원에 대해서는 향후 당협위원장 공모 대상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정훈·홍문종·권성동·김용태·윤상현 의원 등 15명의 현역의원은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혁신을 위해 인적쇄신 결과를 수용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친·비박계를 대표하는 핵심 인사들을 비롯해 현역 의원들이 배제되면서 적지 않은 후폭풍이 예상된다.

친박계로 불리는 한 중진 의원은 "당에 주인이 없으니 객들이 들어와 당을 망가뜨리고 더 혼란스럽게 만들어놨다"며 불만을 터트렸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