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AOA의 설현이 실신한 것에 대해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5일 공식 팬카페에 "설현 몸 상태와 관련해 안내 말씀을 드린다"며 "무대에서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옮겼다"고 설명했다.

설현은 같은날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에 참석했다. 설현은 무대에서 비틀 거리다 쓰러진 뒤 곧바로 직원의 도움을 받아 무대를 내려왔다.

소속사 측은 "설현은 병원 진료 후 귀가해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AOA 멤버 건강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아래는 FNC엔터 공식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FNC 엔터테인먼트입니다. AOA 설현의 몸 상태에 관련하여 안내 말씀드립니다.

금일 포트나이트 코리아 오픈 2018 행사장에서 설현이 무대 중 터트린 화약에 어지러움을 느껴 곧바로 병원으로 이송하였습니다.

현재 설현은 병원 진료 후 집으로 복귀하여 휴식을 취하고 있는 상태입니다.

AOA 멤버들의 건강에 더욱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팬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되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