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미 기자의 AI투자 프리즘

연금저축·퇴직연금 등 재조정
연말정산 때 세액공제 혜택도

신한銀 "채권 자산 60% 이상"
기업銀 "주식형 상품 비중 확대"

Getty Images Bank

연말이 다가오면 연금저축 및 개인형퇴직연금(IRP)포트폴리오를 들여다보는 사람이 많아진다. 연말정산 시즌을 맞아 대표적인 절세상품인 연금저축 및 퇴직연금을 통해 세액공제 혜택을 누리기 위해 추가 납입과 함께 기존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재조정)을 해야 하기 때문이다.

연금저축은 연간 400만원 한도 내에서 연봉 5500만원 이하 근로자는 16.5%, 그 이상은 13.2%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IRP는 700만원까지 13.2%의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어 연금저축과 IRP를 동시에 납입하는 경우라면 IRP를 통해 추가로 300만원까지 세액공제가 가능하다.

신한銀, 퇴직연금배분 프로그램 개발

연금상품은 초장기 투자상품이라 포트폴리오 조정 주기가 긴 편이다. 하지만 6개월마다 시장 전망을 들여다보면서 일부 조정해줄 필요는 있다는 게 전문가들 조언이다. 주요 시중은행도 비(非)대면 금융 확산과 함께 이 같은 투자자의 니즈를 반영해 모바일 앱(응용프로그램)을 통한 맞춤형 자산관리(WM)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에 따라 디지털 자산관리 서비스도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13일 인공지능(AI) 기반의 로보어드바이저 알고리즘을 통해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쏠리치(SOL Rich)’를 출시했다. 앞서 신한은행은 시중은행 최초로 로보어드바이저 서비스 ‘엠폴리오(M-Folio)’를 선보였다.

하지만 과거 데이터 기반의 AI 예측만으로는 정교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한계가 있다고 판단, 신한은행 IPS본부 투자전문가들의 시장 예측과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분석 결과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형 알고리즘을 자체 개발해 ‘쏠리치’에 적용했다. 신한은행 쏠리치에서는 고객이 보유한 상품 현황을 매일 진단하고 최적의 모델 포트폴리오를 추천해주는 것은 물론 사후관리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신한은행은 퇴직연금 1위 사업자로서 퇴직연금 자산관리 노하우까지 디지털 기술로 최적화해 ‘쏠리치’에 담았다. 퇴직연금 자산배분 프로그램인 ‘신한 글라이드 패스’를 자체 개발해 고객 은퇴시점을 고려한 연령별 자산배분 기준을 제시해준다. 사회 초년기에는 주식 비중을 높이고 은퇴 시점이 다가올수록 주식 비중을 낮춰 운영하는 방식이다. 신한은행은 이 프로그램의 특허 출원을 준비 중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은퇴 시점에 맞춰 주식과 채권 자산 비중을 자동 조절해 운용하는 ‘타깃데이트펀드(TDF)’와 달리 ‘신한 글라이드 패스’는 투자 성향에 따라 예금 비중도 함께 추천하는 것이 차별점”이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새롭게 도입한 하이브리드형 포트폴리오(개인퇴직연금계좌·IRP)를 살펴보면 안정형, 안정추구형, 위험중립형, 적극투자형, 공격투자형 등 다섯 가지 투자 성향별로 나눠 각 4개의 상품으로 포트폴리오를 꾸려준다. 이 중 적극투자형 포트폴리오는 채권형펀드인 ‘한국투자퇴직연금증권(국공채)’에 67%를 담고, 국내주식혼합형펀드 ‘베어링고배당증권퇴직연금’에 12%, 선진국주식혼합형펀드인 ‘피델리티글로벌배당인컴퇴직연금’ 11%, 신흥국주식혼합형펀드 ‘슈로더다이나믹아시아증권퇴직연금’ 10% 비중으로 자산배분을 추천했다.

기업銀 “연금 포트폴리오에 주식 확대”

기업은행이 지난 7월 선보인 ‘아이원 로보연금’은 지난 12일 기준으로 과거 5년간 알고리즘 시뮬레이션을 통해 연 8.42%의 수익률을 추구하는 적극투자형 연금 포트폴리오를 추천하고 있다. 5개 펀드로 꾸려진 포트폴리오를 제안하면서 국내주식혼합형펀드인 ‘신영밸류고배당’에 40%, 국내채권형펀드인 ‘유진챔피언단기채권’과 ‘NH-아문디올셋국채10년인덱스’에 각각 19%, 23%를 담고, 머니마켓펀드(MMF)인 ‘신한BNPP개인용MMF’에 12% 분산 투자할 것을 추천했다. 또 선진국주식형펀드인 ‘미래에셋글로벌솔루션’에도 6% 담으라고 조언했다. 3개월 전과 비교해 주식형 상품 비중은 10% 확대해 46%까지 담을 것을 권했다. 또한 글로벌주식보다 국내 주식 투자 비중이 늘어난 점이 눈에 띈다.

sara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