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의 ‘인적쇄신’이 윤곽을 드러냈다. 한국당은 15일 당 소속 현역 국회의원 21명의 당원협의회 위원장 직을 박탈하고 향후 공모에서도 배제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20대 총선 공천파동과 최순실 국정농단, 분당과 지방선거 패배 등 당을 위기에 몰아넣은 일련의 사태들에 대한 책임 추궁 차원이어서 친박(친박근혜)계와 비박(비박근혜)계·복당파 등이 고루 포함됐다.

한국당 조직강화특위(위원장 김용태 사무총장)는 이날 회의를 끝낸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발표했다. 당협위원장은 당의 지역구 대표 자격으로 그 지위를 잃을 경우 2020년 4월 차기 총선에서 공천을 받기가 어려워진다. 전체 112명 의원 기준으로 이번 인적쇄신 대상에 포함된 현역의원은 5분의 1 수준인 19%에 달한다. 대대적인 ‘물갈이’를 예고한 것이어서 후폭풍이 거셀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국당 조강특위는 현재 당협위원장을 맡고 있지 않은 김무성·원유철·최경환·김재원·이우현·엄용수 의원 등 6명의 현역의원에 대해서는 향후 당협위원장 공모 대상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재 당협위원장인 김정훈·홍문종·권성동·김용태·윤상현·이군현·이종구·황영철·홍일표·홍문표·이완영·이은재·곽상도·윤상직·정종섭 의원 등 15명의 현역의원은 당협위원장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명단을 분석해 보면 친박·비박·복당파 핵심이 모두 포함됐다. 김무성 의원은 비박계의 좌장으로 불리며, 최경환·홍문종·윤상현 의원 등은 친박 핵심으로 꼽힌다. 이번 인적청산을 주도한 김 사무총장은 본인이 조강특위 위원장임에도 불구하고 ‘물갈이’의 대상에 올랐다. 복당파의 일원으로서 스스로 책임을 지겠다는 뜻임과 동시에 청산 대상 선정의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강원 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지역구인 염동렬 의원의 당협위원장 교체 여부도 심사 대상이었지만 염 의원의 1심 재판 추이를 보면서 추후 결정하기로 했다.

조강특위 위원인 전주혜 변호사는 “공천 파동, 최순실 사태, 분당과 지방선거 패배에도 그 누구 하나 책임지는 사람이 없었다. 그 과정에서 희생이 없었다”며 “인적쇄신은 한국당이 사랑받는 정당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한 몸부림”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당은 오는 18∼20일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교체 대상 당협위원장 공모 접수를 할 예정이다. 공모지역은 이들 21개 지역구를 포함해 원외인사가 위원장을 맡고 있던 곳 중 교체가 결정된 곳 등을 포함해 전국 총 79곳이다.

아래는 당협위원장 교체가 결정된 한국당 현역 국회의원의 명단

▲20대 총선 당시 공천파동 책임자(6명)=김무성(6선·부산 중 영도), 원유철(5선·경기 평택갑), 최경환(4선·경북 경산), 홍문종(4선·경기 의정부을), 김정훈(4선·부산 남구갑), 윤상현(3선·인천 미추홀을)

▲최순실 국정농단 및 박근혜 정부 국정실패 책임자(4명)=김재원(3선·경북 상주 군위 의성 청송), 윤상직(초선·부산 기장), 정종섭(초선· 대구 동구갑), 곽상도(초선·대구 중구 남구)

▲지방선거 참패(1명)=홍문표(3선·충남 홍성 예산)

▲바른정당으로 탈당한 뒤 복당(4명)=김용태(3선·서울 양천을), 황영철(3선·강원 홍천 철원 화천 양구 인제), 이종구(3선·서울 강남갑), 이은재(재선·서울 강남병)

▲검찰 기소(6명)=이군현(4선·경남 통영 고성), 권성동(3선·강원 강릉), 홍일표(3선·인천 미추홀갑), 이우현(재선·경기 용인갑), 이완영(재선·경북 고령 성주 칠곡), 엄용수(초선·경남 밀양 의령 함안 창녕)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