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제 맥주 브랜드 더부스는 14일 한국 맥주 브랜드 최초로 미국 슈퍼마켓 체인 ‘홀푸드’에 입점했다고 발표했다.

미국 프리미엄 슈퍼마켓 체인인 홀푸드는 미국과 캐나다, 영국 등에 약 500개 슈퍼마켓을 운영 중이다. 자사 품질 기준을 충족하는 상품만을 까다롭게 골라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입점한 더부스 제품은 ‘국민 IPA’와 ‘재미주의자’ 등 2종이다. 지난 9월 미국 캘리포니아 페탈루마에서 열린 ‘비어서커스’ 행사를 계기로 홀푸드가 제안해 입점이 성사됐다.

이번 입점은 지난해 더부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의 브루어리 시설 인수와 함께 시작한 미국 진출 후 1년 만의 성과다. 이영원 더부스US 총괄은 “홀푸드 입점은 미국 시장에서의 더부스 판매망을 한 단계 확대하는 신호탄”이라며 “내년 목표는 전 세계 수제 맥주 시장을 주도하는 미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브루어리로 인정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은 크래프트 맥주의 성지로 불린다. 수제맥주 소비가 세계에서 가장 활발히 일어나는 곳으로 수제맥주 제조에 필요한 홉, 보리, 효모 등을 가장 좋은 품질로 공수할 수 있는 최적의 환경을 갖추고 있다. ‘더부스US’ 브루어리가 있는 캘리포니아 지역은 3000개 이상의 브루어리가 있어 미국 내 수제맥주 산업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더부스US’팀은 올해 캔 제품을 처음 출시한 이후, 3월 캘리포니아 험볼트 지역에서 도매 계약을 시작했다. 현재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등지에 100곳 이상의 신규 업장을 유치했다.

홀푸드뿐만 아니라, 캘리포니아에서 가장 큰 주류 대형마트 프랜차이즈 베브모와 프리미엄 슈퍼체인인 올리버마켓에서도 더부스의 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더부스 맥주는 뉴욕국제맥주대회(NYIBC)에서 2개 부문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