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댓글조작을 벌인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김경수 경남지사가 당의 단결을 위해 당직을 내려놓고 백의종군 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김 지사는 지난 12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평당원으로서 성실히 일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직권남용 혐의 등으로 지난 11일 검찰에 기소되며 불거진 김 지사와의 형평성 문제를 정리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지사 기소 다음날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지사에 ‘당원권 유보’ 처분을 내렸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사실상 당원권 정지에 해당하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기소 직후 이해찬 민주당 대표 등 지도부에 모든 당직을 내려놓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 지사는 “가는 길이 어려울 때 일수록 우리는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며 “대통령의 성공은 국민의 성공이고 성공한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당의 힘을 하나로 모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지사의 백의종군 선언에 대해서는 “당의 단합을 위한 충정”이라고 평가하며 지지 의사를 내비쳤다.

한편 민주당은 김 지사와 이 지사의 형평성 문제에 대해 “두 사안은 별개의 사안”이라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 지사에 대한 처분을 밝힌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지사 처분은) 회의에서 논의된 바 없고, 논의할 생각도 없다”고 말했다.

김소현 기자 alp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