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스타트업

정두영 바이오네틱스 대표
“기술수출이 목표인 국내 바이오기업의 한계를 극복하고 싶습니다.”

정두영 바이오네틱스 대표(사진)는 “다국적 제약사에 기술수출을 하고 끝나는 게 아니라 장기적으로 직접 개발한 약을 승인받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바이오네틱스는 지난해 2월 설립된 신생 바이오회사다. 전 직원이 7명뿐인 작은 회사지만 설립 2년도 안돼 147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 지난해 11월 첫 투자를 받았고 1년 만인 지난 4일 KB인베스트먼트 등 7개 기관투자가로부터 108억원을 조달했다. 정 대표는 “초기 선도물질부터 시작했다면 3~4년이 걸리지만 처음부터 후보물질을 가지고 투자를 받아서 속도가 빨랐다”고 설명했다.

바이오네틱스는 후생유전학 표적항암제 NTX-301과 녹내장 점안치료제 NTX-101의 전임상을 하고 있다. 이번에 유치한 투자금으로 전임상을 완료하고 내년 하반기 임상 1상을 시작하는 게 목표다. 점안 녹내장 치료제의 개발 속도가 빠르다. 정 대표는 “비임상 단계에서 우수한 안압 조절 효과를 비롯해 시신경, 안구 조직을 보호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지금까지 개발된 치료제 중 안압과 조직 보호 두 가지 효과가 있는 약이 없기 때문에 차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는 “전임상 시험에서도 장기 투여 시 독성이 나타나지 않아 내년 상반기에는 무리없이 전임상이 마무리될 것”이라며 “2020년 상반기 임상 1상을 끝내고 2020년 하반기부터는 임상 2상을 할 계획”이라고 했다.

표적항암제 NTX-301은 전임상 연구 결과 고형암 등 다양한 암환자의 치료에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대표는 표적항암제를 베스트인클래스(Best-in-class·같은 계열 치료제 가운데 최고인 약) 신약으로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정 대표는 “국내 의약품개발업체(NRDO)들은 우수 기술을 후보물질 단계에서 찾아내 기술수출한 뒤 수익을 창출하는 모델을 갖고 있지만 우리는 이들과는 다르게 가려고 한다”며 “기존에 치료제가 없는 질환이나 난치성 치료제에 집중해 실제 판매되는 신약을 만들어내고 싶다”고 강조했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