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와 합병 효과 본격화
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800억원 규모의 국방 시스템통합(SI) 프로젝트인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 성능 개량 사업을 수주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지난 8월 한화그룹의 방위산업 시스템 회사인 한화시스템과 SI 회사인 한화S&C가 합병해 한화시스템으로 출범한 이후 두 부문이 시너지를 낸 첫 성과다.

MIMS는 육·해·공 전술지휘자동화체계(C4I)와 전시 현장에 있는 각종 센서를 연동해 군사정보를 종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합동참모본부 정보본부에서 대북 정보를 통합·분석·관리하는 데 활용된다. 전시 상황에서 지휘관이 실시간으로 전력 상황을 확인할 수 있어 효과적인 작전 대응이 가능하다는 평가다.

이번 사업의 범위는 빅데이터 기반 분석체계 구축, 9대 임무 기능 재개발, 다출처 및 복합 분석체계 구축, 서버·네트워크 등 기반체계 구축, 연동·관제·보안 등의 재설계 및 구축 등이다. 사업 수주 과정에서 시스템 부문은 군 지휘통제통신 분야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활용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정보통신기술(ICT) 부문은 MIMS와 관련된 기술력을 활용했다. 한화시스템은 이 사업을 기점으로 두 부문의 시너지 창출에 본격적으로 매진한다는 방침이다.

김경한 한화시스템 ICT부문 사장은 “이번 사업은 통합한 한화시스템이 합병 시너지를 가시화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앞선 사업에서 축적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MIMS를 정보융합 체계로 새롭게 구현하고, 성공적인 사업 수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상용 기자 yourpenci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