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황다건 SNS 캡처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의 인기 치어리더 황다건이 자신을 성적으로 비하한 극우 성향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저장소'에 분노를 표출했다.

황다건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일간베스트(이하 일베)'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물 하나를 캡처해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는 황다건의 사진과 함께 그녀를 향한 원색적인 성적 발언이 게재돼 있었다.

황다건은 "치어리더라는 직업은 재밌고 좋은 직업이지만 그만큼의 댓가가 이런 건가 한두번도 아니다"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댓글창은 진짜 더러워 못 보겠고 나에 대해 비하하는 사람은 자기들은 뭐 얼마나 대단하길래?"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어 "연락으로 관계하는 묘사부터해서 사진, 영상 다양하게도 오는데 제발 좀 그만해달라. 성희롱이든 뭐든 너무 심한 거 같은데…"라고 다시 한번 토로했다.

황다건은 또 "그렇게 이런저런 글 보게 되면 그날 하루는 다 망치는 것 같고 하루 종일 이 생각 밖에 안 나고 이젠 겁도 나기도 하고 내 얘기가 이렇게 돌아나니는가 싶고 막막하다. 부모님이 이런 거 보게 되는 것도 난 그저 죄송스러울 따름"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2000년생인 황다건 양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스에 2018년 시즌부터 속해 활동하는 신입 치어리더로 올해로 겨우 만 18살이다. 미성년자인 황다건 양을 놓고 일베의 한 회원은 차마 입으로 옮기기도 힘든 성희롱적 단어를 써가며 연일 악플을 달았으며 이에 일베 다른 회원도 댓글에 동참하고 있다.

황다건의 해당 글은 네티즌에 의해 온라인에 퍼지기 시작했다. 도를 넘는 성적 비하에 한 네티즌들 "성희롱 글과 댓글을 봐주지 말고 모두 고소하라"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