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KTX 강릉선 탈선사고로 여론의 집중포화를 맞은 오영식 코레일 사장이 11일 사장직에서 자진 사퇴했다. 하지만 이번 사고의 원인을 철도경쟁체제 도입으로 돌리는 발언을 해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예상된다.

오 사장은 이날 “지난 2월 취임 때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겠다는 국민과 약속을 지키지 못해 사죄하고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오 사장은 “모든 책임은 사장인 저에게 있다“며 ”열차 운행을 위해 땀 흘리고 있는 코레일 2만7000여 직원들에 대한 믿음은 변치 말아달라”고 덧붙였다.

오 사장은 “이번 사고가 우리 철도의 본질적인 문제점을 개선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도 했다. 그는 “그동안 공기업 선진화라는 미명 아래 추진된 대규모 인력 감축과 과도한 경영합리화와 민영화, 상하분리 등 우리 철도가 처한 모든 문제가 그동안 방치된 것이 이번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이라고 본다”며 “철도 공공성을 확보해서 우리 사회가 더 안전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는 이번 사고의 원인이 철도 경쟁체제 도입으로 인해 시작된 것이라는 인식을 드러낸 것이어서 향후 논란이 가중될 것으로 보인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